격주간 다함께 34호

김선일 씨의 유언 “노무현 대통령, 파병은 당신의 실수입니다”